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회원가입

대한민국 대표 전통시장

동대문 패션 도매시장

Total : 53

  • [News] [서울경제] 동대문 시장, 글로벌 시장 대비한 맞춤형 ‘상인교육 프로그램’ 펼쳐

    - 도매상인들에게 중국어 교육 및 매장 관리법 교육’ 눈길     동대문시장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단(단장 장상만)은 중소기업청, 서울특별시, 서울시 중구청 및 동대문시장글로벌명품시장 상인연합회와 함께 동대문 내 8개 도매시장을 대상으로 수요자 중심 실전형 상인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상인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는 교육을 지원함으로써 동대문시장이 국내외 바이어 및 관광객에게 특화된 세계적인 패션 도매시장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다. 특히 상인들의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현장에 필요한 강의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상인의 눈높이에 맞춘 강의를 진행해 큰 호평을 받았다.     강좌는 수요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세일즈 중국어’를 비롯, ‘스피치’, ‘SNS 마케팅’, ‘VMD’, ‘서비스테라피’ 등으로 마련됐다. 기존 대기업이나 백화점에서 시도했던 교육 프로그램을 동대문 도매상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와 같은 철저한 수요자 중심 프로그램 덕에 지금까지 약 500여명의 상인들이 참여하며 높은 열기를 보였다. 새벽 장사를 하는 상인들을 배려해 새벽 5시 30분부터 강의를 진행하는 등 진행 사업단의 적극적인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후에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구성된 응대 매뉴얼 핸드북을 배포하여 보다 높은 수준의 현장 소통 서비스를 마련할 예정이다. 동대문시장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은 중소기업청, 서울시, 중구청이 지원하는 시장경영혁신지원사업에 선정돼 3년간 국비 포함 총 50억 원을 지원받는다. 진행 사업단은 2019년까지 동대문시장을 세계적 명품 도매시장으로 육성시키기 위해 시장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동대문시장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단 장상만 단장은 “상인들과의 소통을 기반으로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 만큼 글로벌 시장으로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며 “시장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강화하여 동대문시장이 한류패션의 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http://www.sedaily.com/NewsView/1OH4SJ8A9C   17-07-07 11:19 조회401회
    • 2017-07-07
  • [News] [한국경제] 동대문 시장, 글로벌 명품시장 도약 위한 ‘상인 교육 프로그램’ 운영

      동대문시장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단(단장 장상만)은 동대문 내 선정된 8개 도매시장을 대상으로 상인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2019년까지 외국인 관광객들과 국내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세계적인 패션명소로 육성하기 위한 일환으로 실전형 상인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 대기업이나 백화점에서 시도했던 교육 프로그램을 동대문 도매 상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동대문시장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은 국내 패션 도매시장의 중심인 동대문시장을 2019년까지 국내외 바이어와 관광객 및 국내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세계적인 패션명소로 새롭게 발돋움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중소기업청, 서울시, 중구청이 지원하는 시장경영혁신지원사업에 선정돼 3년간 국비 포함 총 50억 원을 지원받는다.   해당 교육은 동대문 내 8개 도매시장이 글로벌 명품시장으로 도약하기 위한 본격적인 프로젝트 진행에 앞서, 시장의 핵심인 상인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교육과정은 △세일즈 중국어 △스피치 △SNS 마케팅 △VMD △서비스테라피 등 상인들의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된 총 5개 분야에서 진행 중이다. 다양한 비즈니스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중국어 회화부터 트렌드에 발맞춘 온라인 마케팅과 오프라인 매장 마케팅까지 바로 적용할 수 있는 현실적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장사를 마친 마친 새벽 5시 30분부터 2시간씩 진행되는 교육에 지금까지 약 500여명의 상인들이 참여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교육 이후에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구성된 응대 매뉴얼 핸드북을 제작 및 배포할 예정이다.   동대문시장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단 장상만 단장은 “동대문 시장 활성화에 있어 일회성 이벤트나 지원이 아닌 시장의 근본적인 경쟁을 높일 수 있는 방안으로 시작된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소비자들에게 동대문 시장을 세련된 한국 패션 문화를 대변하는 시장으로써 자리매김하기 위해 전체시장과 개별 점포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한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출처: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706093494a   17-07-07 11:12 조회400회
    • 2017-07-07
  • [News] [헤럴드경제] 동대문시장 글로벌특화 브랜드 키운다

    - 시장 내 8개 연합 도매시장 특화 브랜드 5월께 첫 선 - ‘메이드 인 동대문(가칭)’ 인증 시스템 기획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 중구, 중소기업청이 공동 추진하는 동대문시장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단(단장 장상만)은 2019년까지 동대문 시장을 글로벌 패션 명소로 육성하는 계획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정부의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따른 유커(중국인 단체관광객) 감소 여파가 전통시장으로까지 확산되는 가운데 나온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우선 동대문 시장 내 8개 연합 도매시장의 상가별 특화된 아이템들을 선별한 브랜드를 5월께 선보인다. 이후 ‘메이드 인 동대문(가칭)’ 인증 시스템을 기획해 디자인, 품질, 매장신용도 등 믿고 거래할 수 있는 상품과 상인들을 선별할 계획이다.   이렇게 출시된 글로벌 특화 브랜드는 동대문 내 쇼룸에 전시하고 서울 시내 주요상권에 팝업스토어도 열 예정이다. 이어 브랜드의 인지도와 동대문 상품에 대한 이미지 높이고, 다양한 브랜드들과의 콜라보를 통해 PB상품으로도 개발 할 예정이다. 내년에 공항이나 기차역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고, 국내외 의류전시회와 해외 쇼룸 참가도 추진한다. 또한 동대문시장과 상품을 안내하는 웹사이트를 영문, 중문을 추가해 새로 만든다.       동대문시장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 중구청, 서울시, 서울디자인재단이 협업해 9월에 ‘상인패션쇼’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동대문 축제를 매년 연다. 동대문 도매시장과 중구 청년상인들이 함께하는 ‘플리마켓’, ‘DDP 밤도깨비야시장’ 등이 마련된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동대문 글로벌 특화브랜드를 만드는 사업은 당장의 시설들을 개보수하는 사업이 아니라 미래를 위한 시스템과 콘텐츠를 개발하는 소프트웨어 사업”이라며 “이 사업으로 중국인 관광객에게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동대문이 국내 소비자들과 다변화된 해외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곳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다”고 했다. jshan@heraldcorp.com   출처: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323000741   17-07-07 10:54 조회363회
    • 2017-07-07